간이국한문 – 요한계시록 16장

[ 장 선택 ]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
 
 

1 또 내가 들으니 聖殿(성전)에서 큰 音聲(음성)이 나서 일곱 天使(천사)에게 말하되 너희는 가서 하나님의 震怒(진노)의 일곱 대접을 땅에 쏟으라 하더라

2 첫째가 가서 그 대접을 땅에 쏟으며 惡(악)하고 毒(독)한 헌데가 짐승의 標(표)를 받은 사람들과 그 偶像(우상)에게 敬拜(경배)하는 者(자)들에게 나더라

3 둘째가 그 대접을 바다에 쏟으매 바다가 곧 죽은 者(자)의 피같이 되니 바다 가운데 모든 生物(생물)이 죽더라

4 세째가 그 대접을 江(강)과 물 根源(근원)에 쏟으매 피가 되더라

5 내가 들으니 물을 차지한 天使(천사)가 가로되 前(전)에도 계셨고 時方(시방)도 계신 거룩하신 이여 이렇게 審判(심판)하시니 義(의)로우시도다

6 저희가 聖徒(성도)들과 先知者(선지자)들의 피를 흘렸으므로 저희로 피를 마시게 하신 것이 合當(합당)하니이다 하더라

7 또 내가 들으니 祭壇(제단)이 말하기를 그러하다 主(주) 하나님 곧 全能(전능)하신 이시여 審判(심판)하시는 것이 참되시고 義(의)로우시도다 하더라

8 네째가 그 대접을 해에 쏟으매 해가 權勢(권세)를 받아 불로 사람들을 태우니

9 사람들이 크게 태움에 태워진지라 이 災殃(재앙)들을 行(행)하는 權勢(권세)를 가지신 하나님의 이름을 毁謗(훼방)하며 또 悔改(회개)하여 榮光(영광)을 主(주)께 돌리지 아니하더라

10 또 다섯째가 그 대접을 짐승의 寶座(보좌)에 쏟으니 그 나라가 곧 어두워지며 사람들이 아파서 自己(자기) 혀를 깨물고

11 아픈 것과 腫氣(종기)로 因(인)하여 하늘의 하나님을 毁謗(훼방)하고 저희 行爲(행위)를 悔改(회개)치 아니하더라

12 또 여섯째가 그 대접을 큰 江(강) 유브라데에 쏟으매 江(강)물이 말라서 東方(동방)에서 오는 王(왕)들의 길이 豫備(예비)되더라

13 또 내가 보매 개구리 같은 세 더러운 靈(영)이 龍(용)의 입과 짐승의 입과 거짓 先知者(선지자)의 입에서 나오니

14 저희는 鬼神(귀신)의 靈(영)이라 異蹟(이적)을 行(행)하여 온 天下(천하) 임금들에게 가서 하나님 곧 全能(전능)하신 이의 큰 날에 戰爭(전쟁)을 爲(위)하여 그들을 모으더라

15 보라, 내가 盜賊(도적)같이 오리니 누구든지 깨어 自己(자기) 옷을 지켜 벌거벗고 다니지 아니하며 自己(자기)의 부끄러움을 보이지 아니하는 者(자)가 福(복)이 있도다

16 세 靈(영)이 히브리 音(음)으로 아마겟돈이라 하는 곳으로 王(왕)들을 모으더라

17 일곱째가 그 대접을 空氣(공기) 가운데 쏟으매 큰 音聲(음성)이 聖殿(성전)에서 寶座(보좌)로부터 나서 가로되 되었다 하니

18 번개와 音聲(음성)들과 雷聲(뢰성)이 있고 또 큰 地震(지진)이 있어 어찌 큰지 사람이 땅에 있어 옴으로 이같이 큰 地震(지진)이 없었더라

19 큰 城(성)이 세 갈래로 갈라지고 萬國(만국)의 城(성)들도 무너지니 큰 城(성) 바벨론이 하나님 앞에 記憶(기억)하신 바 되어 그의 猛烈(맹렬)한 震怒(진노)의 葡萄酒(포도주) 盞(잔)을 받으매

20 各(각) 섬도 없어지고 山岳(산악)도 간데 없더라

21 또 重數(중수)가 한 달란트나 되는 큰 雨雹(우박)이 하늘로부터 사람들에게 내리매 사람들이 그 雹災(박재)로 因(인)하여 하나님을 毁謗(훼방)하니 그 災殃(재앙)이 甚(심)히 큼이러라



광고 클릭을 통해 소금성경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.